2018/02/10(토) 지키는 놈 열이 도둑 하나를 (3573)

 

법을 어기는 불법자가 많아서 참으로 살기 힘든 세상이 되었습니다. 법치 국가란 법에 따라 모든 불법이 다스려지는 나라인데 사실은 그렇지가 못하고 부정과 부패가 난무하는 세상이 된 것입니다.

대통령을 지키는 경호원이 한두 사람입니까? 수십 명이 주야로 국가 원수를 경호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가 원수가 단 한 사람의 저격수 때문에 목숨을 잃게 됩니다. 박정희 대통령이 졸지에 목숨을 잃게 된 “10.26” 사태도 따지고 보면 그런 경우의 하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박 대통령이 행차할 때 똑 같은 검은색 자동차들이 2대, 3대 줄을 지어 가던 장면이 생각납니다. 분명히 박 대통령의 행차지만 똑 같은 검은색 차들이 여러 대 같이 가기 때문에 어느 차에 대통령이 타고 있는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 광경을 지켜보며 “그렇게 까지 해야 하나?”라는 느낌을 여러 번 가져 보았는데 그 대통령이 뜻하지 않은 장소에서 뜻하지 않은 때에 심복이던 사람의 손에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리고 조국의 역사는 많이 변했습니다.

“지키는 놈 열이 도둑 하나를 잡지 못 한다”라는 속담이 왜 생겼겠습니까? 열중에 하나 만이라도 잠을 자지 않고 지키고 있다면 도둑이 들어와 도둑질을 못하게 될 것이 분명합니다. 도둑이 잡히지 않는 것은 지킨다는 놈들이 다 자고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대한민국의 판. 검사는 다 제 구실을 하고 있는가? “그것이 문제로다” 라고 말하고 싶은 심정입니다. 법을 생각하지 않고 대통령의 기분만을 주시하는 그런 판사나 검사는 없습니까? 오늘의 정부가 내건 ‘적폐청산’이 성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은 간절하지만, 일소해야 할 구악 보다 더 무서운 신악이 들끓게 된다면 대통령의 그런 꿈도 이루어지기는 어렵지 않을까 걱정이 앞섭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185

2018/04/06(금) 금은보석이라고 하지만 (3628)

김동길

2018.04.06

1897

3184

2018/04/05(목) 바퀴벌레 한 마리 II (3627)

김동길

2018.04.05

1956

3183

2018/04/04(수) 바퀴벌레 한 마리 I (3626)

김동길

2018.04.04

1922

3182

2018/04/03(화) 서양 문화는 이제 무너지는가? (3625)

김동길

2018.04.03

2517

3181

2018/04/02(월) 우리가 초야에 묻혔으니 (3624)

김동길

2018.04.02

1891

3180

2018/04/01(일) 그 사람들, 지금은 어디에 (3623)

김동길

2018.04.01

1809

3179

2018/03/31(토) 내가 가진 것은 (3622)

김동길

2018.03.31

1864

3178

2018/03/30(금) 꽃은 무슨 일로 (3621)

김동길

2018.03.30

1782

3177

2018/03/29(목) 길은 잃은 서구의 민주주의 (3620)

김동길

2018.03.29

1866

3176

2018/03/28(수) 우리들의 건강을 위하여 (3619)

김동길

2018.03.28

1916

3175

2018/03/27(화) 잊어야 할 일들 (3618)

김동길

2018.03.27

1907

3174

2018/03/26(월) 역사를 보는 눈 (3617)

김동길

2018.03.26

2065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