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0(토) 지키는 놈 열이 도둑 하나를 (3573)

 

법을 어기는 불법자가 많아서 참으로 살기 힘든 세상이 되었습니다. 법치 국가란 법에 따라 모든 불법이 다스려지는 나라인데 사실은 그렇지가 못하고 부정과 부패가 난무하는 세상이 된 것입니다.

대통령을 지키는 경호원이 한두 사람입니까? 수십 명이 주야로 국가 원수를 경호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가 원수가 단 한 사람의 저격수 때문에 목숨을 잃게 됩니다. 박정희 대통령이 졸지에 목숨을 잃게 된 “10.26” 사태도 따지고 보면 그런 경우의 하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박 대통령이 행차할 때 똑 같은 검은색 자동차들이 2대, 3대 줄을 지어 가던 장면이 생각납니다. 분명히 박 대통령의 행차지만 똑 같은 검은색 차들이 여러 대 같이 가기 때문에 어느 차에 대통령이 타고 있는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 광경을 지켜보며 “그렇게 까지 해야 하나?”라는 느낌을 여러 번 가져 보았는데 그 대통령이 뜻하지 않은 장소에서 뜻하지 않은 때에 심복이던 사람의 손에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리고 조국의 역사는 많이 변했습니다.

“지키는 놈 열이 도둑 하나를 잡지 못 한다”라는 속담이 왜 생겼겠습니까? 열중에 하나 만이라도 잠을 자지 않고 지키고 있다면 도둑이 들어와 도둑질을 못하게 될 것이 분명합니다. 도둑이 잡히지 않는 것은 지킨다는 놈들이 다 자고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대한민국의 판. 검사는 다 제 구실을 하고 있는가? “그것이 문제로다” 라고 말하고 싶은 심정입니다. 법을 생각하지 않고 대통령의 기분만을 주시하는 그런 판사나 검사는 없습니까? 오늘의 정부가 내건 ‘적폐청산’이 성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은 간절하지만, 일소해야 할 구악 보다 더 무서운 신악이 들끓게 된다면 대통령의 그런 꿈도 이루어지기는 어렵지 않을까 걱정이 앞섭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142

2018/02/22(목) 죽는 날을 몰라서 (3585)

김동길

2018.02.22

1042

3141

2018/02/21(수) 눈물의 의미 (3584)

김동길

2018.02.21

1261

3140

2018/02/20(화) 윤성빈의 금메달 (3583)

김동길

2018.02.20

1450

3139

2018/02/19(월) 호랑이 보다 무서운 것 (3582)

김동길

2018.02.19

1438

3138

2018/02/18(일) 기도하는 마음으로 (3581)

김동길

2018.02.18

1571

3137

2018/02/17(토) 친일파 논쟁을 아직도 (3580)

김동길

2018.02.17

1438

3136

2018/02/16(금) 보수로 자처하면 승산이 없다 (3579)

김동길

2018.02.16

1456

3135

2018/02/15(목)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3578)

김동길

2018.02.15

1460

3134

2018/02/14(수) 한반도 만의 평화가 가능할까 (3577)

김동길

2018.02.14

1860

3133

2018/02/13(화) 역사를 생각하는 여유 (3576)

김동길

2018.02.13

1736

3132

2018/02/12(월) 한국인의 긍지 (3575)

김동길

2018.02.12

1768

3131

2018/02/11(일) 남극도 한 때는 초목이 무성 하였단다. (3574)

김동길

2018.02.11

1742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