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금) 월계관을 쓰려면 (3572)

 

한국 사람은 대개 ‘월계관’이라 하면 1936년 베르린 올림픽 마라톤 대회에서 당당히 우승을 한 손기정의 머리에 씌어 진 것이 월계관 이었던 것을 기억합니다. 희랍 시대부터 월계관은 승리를 상징하는 것이어서 “월계관을 썼다”라는 말은 곧 모든 경기에서 승리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 된 것입니다.

오늘부터 시작하는 동계 올림픽을 앞두고 전 세계의 젊은 선수들이 7부문, 15 종목에 100여개가 넘는 경기에 참여하기 위해 혹독한 추위로 소문난 강원도의 평창을 찾아 월계관을 바라보고 몸을 단련하며 연습을 거듭하는 모습을 보여 줍니다. “저렇게 까지 해야 하나” 라고 느낄 만큼 그들의 운동량은 엄청납니다. 즐거워서만 하겠습니까? 우리가 보기에도 그들이 겪는 고통은 말로 다 할 수가 없을 만큼 심각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그들 중에서 월계관을 쓰는 사람, 또는 금메달을 목에 거는 사람은 한 사람 뿐입니다. 월계관을 쓰지 못한 많은 선수들은 4년 뒤에나 가능한 그 월계관을 차지하기 위해서 또 다시 악전고투를 계속해야 하는 겁니다.

제비를 뽑아 일등을 따내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들도 꼭 같이 만세를 부르기는 하지만 일등 당첨은 월계관을 쓰는 것은 아닙니다. 한 나라가 위대한 나라가 되는 것도 요행수로 운이 좋아서 그렇게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믿습니다. 국민 모두가 경제를 살리는데 힘쓰고 경제를 키우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하며 부정부패가 없는 투명한 나라를 만들어야 합니다. 질서가 반듯한 사회가 되게 하지 않고는 자랑스러운 조국의 미래를 기대할 수가 없습니다. 나 아닌 그 누구를 원망하기에 전전긍긍하지 말고 오늘의 대한민국이 평창 올림픽이라도 훌륭하게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전력투구를 해야 합니다.

사람은 인간으로서의 노력을 다 한 뒤에 하늘의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올바른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대한민국이 머지않은 장래에 월계관을 쓰는 자랑스러운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최선을 다 해야 합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209

2018/04/30(월) 10년의 세월이 가고 (3652)

김동길

2018.04.30

49237

3208

2018/04/29(일) 남북은 어데로 가나? (3651)

김동길

2018.04.29

2999

3207

2018/04/28(토) 같은 낱말이지만 (3650)

김동길

2018.04.28

2553

3206

2018/04/27(금) 사과가 바나나가 될 수 없다 (3649)

김동길

2018.04.27

2818

3205

2018/04/26(목) 어쩔 수 없는 일을 (3648)

김동길

2018.04.26

2179

3204

2018/04/25(수) 감상주의로는 안 된다 (3647)

김동길

2018.04.25

2179

3203

2018/04/24(화) 꽃보다 아름다운 것도 있다 (3646)

김동길

2018.04.24

2020

3202

2018/04/23(월) 급격하게 변하는 세상 (3645)

김동길

2018.04.23

2159

3201

2018/04/22(일) 세상이 냉랭한 까닭 (3644)

김동길

2018.04.22

2101

3200

2018/04/21(토) 그런 날들도 있었는데 (3643)

김동길

2018.04.21

1930

3199

2018/04/20(금) 낙환들 꽃이 아니랴 (3642)

김동길

2018.04.20

2128

3198

2018/04/19(목) 4.19가 어제만 같은데 (3641)

김동길

2018.04.19

235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