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7(수) 사람이 아닌 사람도 있다. (3570)

 

이 세상에는 성현군자라고 사람들이 우러러 보는 고매한 인격자가 있는 반면에, 악당의 ‘두목’이라고 지목되는 고약한 인간도 있습니다. 힘있는 남성이 힘없는 여성을 성적으로 농락하는 일은 오래 전부터 있어 왔지만, 얼마 전 미국에서 들어난 미시간 대학의 한 의사의 악행은 무려 20년 동안이나 젊은 체조 선수들을 상대로 의사라는 구실로 범행을 되풀이 하다 이번에 걸려 재판을 받고 징역 175년을 구형 받았다고 합니다. 그런 사람도 사람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me too 저도 당 했어요.” 라며 자기가 격은 성추행의 경험을 울면서 털어 놓는 젊은 여성들도 증언대에 나섰습니다. “남자란 다 그런 것인데” 라며 과거의 여성들처럼 참고 견디기만 했더라면, 그 악마 같은 남성은 여전히 고액의 연봉을 받으며 사회의 존경을 받는 신사로 행세 하였을지도 모릅니다.

문명한 나라라고 자부하는 미국 사회에서도 그런 일이 비일비재하였다면 뒤떨어진 나라들의 부조리는 더욱 심각한 것이라고 짐작됩니다. 요즈음 뇌 과학이 발달하여 모든 인간의 능력이 전부 뇌 속에 간직되어 있다고 하는데 악마같이 행세하는 인간이 아닌 인간들의 뇌에만 문제가 있다고 봐야 옳은 겁니까? 우리 사회가 교육을 통해서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는 말입니까? 법이 있어도 지켜지지 않는다면, 그런 법은 없는 것보다도 못한 것 아닙니까? 그래도 가정이 되 살아나서 아버지와 어머니, 아들과 딸이 서로 사랑하면서 행복한 가정을 이룰 수만 있다면, 인면수심의 잔인무도한 인간의 수가 지구상에서 줄어들지 않을까요?

우리들의 가정을 지킵시다!
우리들의 나라를 지킵시다!
우리들이 진심으로 노력하면 이 세상이 좀 더 살기 좋은 세상이 되지 않을까요? 답답해서 한마디 하였을 뿐입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209

2018/04/30(월) 10년의 세월이 가고 (3652)

김동길

2018.04.30

49239

3208

2018/04/29(일) 남북은 어데로 가나? (3651)

김동길

2018.04.29

2999

3207

2018/04/28(토) 같은 낱말이지만 (3650)

김동길

2018.04.28

2553

3206

2018/04/27(금) 사과가 바나나가 될 수 없다 (3649)

김동길

2018.04.27

2818

3205

2018/04/26(목) 어쩔 수 없는 일을 (3648)

김동길

2018.04.26

2179

3204

2018/04/25(수) 감상주의로는 안 된다 (3647)

김동길

2018.04.25

2179

3203

2018/04/24(화) 꽃보다 아름다운 것도 있다 (3646)

김동길

2018.04.24

2020

3202

2018/04/23(월) 급격하게 변하는 세상 (3645)

김동길

2018.04.23

2159

3201

2018/04/22(일) 세상이 냉랭한 까닭 (3644)

김동길

2018.04.22

2101

3200

2018/04/21(토) 그런 날들도 있었는데 (3643)

김동길

2018.04.21

1930

3199

2018/04/20(금) 낙환들 꽃이 아니랴 (3642)

김동길

2018.04.20

2128

3198

2018/04/19(목) 4.19가 어제만 같은데 (3641)

김동길

2018.04.19

235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