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3(토) 누어서 식은 죽 먹기(3566)

 

사람들이 살다가 이런저런 계제에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말이 속담입니다. 그러므로 따지고 보면 이치에 어긋난 속담도 많이 있는 게 사실입니다. 그런 잘못된 속담 중에 하나가 “누어서 식은 죽 먹기” 입니다. 이와 비슷한 속담으로 “땅 짚고 헤엄치기” 라는 것도 있습니다. 그러나 한번 허심탄회하게 이 속담들을 따져 봅시다.

뜨거운 죽은 먹다가 입을 데일 우려가 있기 때문에 식은 죽을 좋아 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입니다. 그런데 그 속담 중에서 ‘누어서’ 라는 한 마디는 엉터리없는 말 입니다. 누어서 음식을 먹다가 사래가 들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누어서 죽을 먹는 것은 더 어려워서 어쩌면 사람 잡는 일이 될지도 모릅니다.

수영을 해 보지도 않은 사람이 만들어 낸 어리석은 속담이 “땅 짚고 헤엄치기” 입니다. 왜냐하면 수영은 땅을 짚고 할 수가 없습니다. 물에 떠서 가는 것이 수영이고 땅을 짚고 가는 것은 수영이 아닙니다. 땅을 짚고 수영을 하다가는 숨이 막혀 익사 할 수밖에 없을 겁니다. 어떤 사람이 그런 돼먹지 않은 속담을 만들어 수영하려는 사람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드는지 반성의 여지가 있다고 나는 생각합니다. 그런 어리석은 속담에 속아 넘어 가지 말고, 식은 죽도 앉아서 먹고, 수영은 날렵하게 물을 헤치며 적당하게 호흡을 해야 오래 동안 수영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제발 어리석은 사람들이 되지 않기를 간곡히 당부하는 바입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142

2018/02/22(목) 죽는 날을 몰라서 (3585)

김동길

2018.02.22

1042

3141

2018/02/21(수) 눈물의 의미 (3584)

김동길

2018.02.21

1261

3140

2018/02/20(화) 윤성빈의 금메달 (3583)

김동길

2018.02.20

1450

3139

2018/02/19(월) 호랑이 보다 무서운 것 (3582)

김동길

2018.02.19

1438

3138

2018/02/18(일) 기도하는 마음으로 (3581)

김동길

2018.02.18

1571

3137

2018/02/17(토) 친일파 논쟁을 아직도 (3580)

김동길

2018.02.17

1438

3136

2018/02/16(금) 보수로 자처하면 승산이 없다 (3579)

김동길

2018.02.16

1456

3135

2018/02/15(목)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3578)

김동길

2018.02.15

1460

3134

2018/02/14(수) 한반도 만의 평화가 가능할까 (3577)

김동길

2018.02.14

1861

3133

2018/02/13(화) 역사를 생각하는 여유 (3576)

김동길

2018.02.13

1736

3132

2018/02/12(월) 한국인의 긍지 (3575)

김동길

2018.02.12

1769

3131

2018/02/11(일) 남극도 한 때는 초목이 무성 하였단다. (3574)

김동길

2018.02.11

174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