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4(일) -확실해진 한 가지 사실- (3546)

 

누구나가 다 경험하는 일이기는 하겠지만 나이가 들어도 할 수 있는 일은 이웃을 도우려고 노력하는 그 한 가지가 있을 뿐입니다. 다들 궁금하게 여기실지 모르지만 아흔 한 살이나 된 노인이 자기의 경험을 토대로 하여 하는 말이라 믿어두는 것이 좋을 듯합니다. 나이가 들어도 할 수 있는 것은 이웃을 사랑하는 일 밖에 없고 누구나 노력하면 그 일만은 가능하다고 확신합니다.

아침에 눈을 뜨고 노인이 생각합니다. “오늘 하루를 어떻게 살 것인가?” 젊었을 때처럼 일을 하기는 어렵습니다. 또 노인들에게 밥벌이를 강요하는 식구들도 없습니다. 그렇다면 노인은 눈을 뜨고 자기가 갖고 있는 소액의 돈을 무엇에 쓸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많은 돈이 있으면 많은 이웃들을 도울 수 있겠지만 노인에게 무슨 많은 돈이 있겠습니까. 그 소액을 가지고 즐겁게 해주고 싶은 이웃을 찾아 점심이라도 한 그릇 같이 먹을 수만 있다면 그 날은 노인의 실패한 날이 아니라 노인이 성공한 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나는 젊어서 열심히 일을 하여 조금씩이라도 저축해 두었다가 노인이 되어 아무 일도 할 수 없을 때 그 돈을 사랑의 자금으로 쓸 수 있어야 한다고 믿습니다. 젊었을 때 버는 대로 다 써버리고 빈털터리가 되어 노년을 맞이한다는 것은 염치 없는 사람입니다. 나는 그런 일이 가능하다고 믿기 때문에 90을 넘긴 하루하루의 삶도 매우 즐겁고 보람있다고 스스로 생각합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108

2018/01/19(금) 내동무 어디 두고(3551)

김동길

2018.01.19

364

3107

2018/01/18(목) - 이 나라는 언제까지?-(3550)

김동길

2018.01.18

1436

3106

2018/01/17(수) - 천국으로부터의 소식 - (3549)

김동길

2018.1.17

1734

3105

2018/01/16(화) -영원을 향해- (3548)

김동길

2018.01.16

1553

3104

2018/01/15(월) -마지막에 가서야 발언하는 사람- (3547)

김동길

2018.01.15

1487

 ▶

2018/01/14(일) -확실해진 한 가지 사실- (3546)

김동길

2018.01.14

1652

3102

2018/01/13(토) -고마운 줄 모르는 사람들- (3545)

김동길

2018.01.13

1620

3101

2018/01/12(금) -여자가 정말 아름다울 때- (3544)

김동길

2018.01.12

1759

3100

2018/01/11(목) -만사가 뒤죽박죽일세- (3543)

김동길

2018.01.11

1960

3099

2018/01/10(수) -내 누님 같은 여자- (3542)

김동길

2018.01.10

1796

3098

2018/01/09(화) -고아가 되어보면 알리라- (3541)

김동길

2018.01.09

1660

3097

2018/01/08(월) -재미없는 세상- (3540)

김동길

2018.01.08

1902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