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금) -여자가 정말 아름다울 때- (3544)

 

월트 휘트만이 “젊은 여자는 아름답다. 그러나 나이 든 여자는 더욱 아름답다”라고 하여 나는 젊어서부터 미국 시인의 이 한 마디를 두고두고 생각해봤습니다. 나이가 들어서야 이 천재 시인의 말이 정말 의미심장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자기의 외모만 가꾸고 치장하는 여성들이 여성 인구의 99%는 된다고 잘라서 말해도 틀린 말은 아닐 겁니다. 그런 여성들의 아름다움은 세월과 함께 사라지고 다만 추악한 노인의 모습만이 남습니다. 그러나 속사람을 가꾸는 극소수의 여성들은 세월과 함께 그 아름다움이 돋보인다고 나도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습니다.

모든 이 세상의 아들·딸이 자기 어머니의 주름 잡힌 얼굴을 추악하다고 보지 않고 오히려 눈물겹도록 아름답다고 느끼는 것은 까닭이 어디 있는가 한 번 생각해 보세요. 나 개인의 경험을 말하자면 지금 생각해도 오랜 병환으로 수척해지신 나의 어머님이었지만 그 옆모습이 나에게는 천사의 얼굴처럼 아름답게 남아 있습니다.

나의 주변에는 세월과 더불어 더욱 아름답게 빛나는 얼굴을 가진 멋진 여성들이 있습니다. 60을 넘어 70, 80이 되어서 젊었을 때보다 더 아름답게 보이는 여성들 때문에 사람 사는 세상 이 정도라도 제대로 굴러가는 것이라고 나는 믿습니다. 늙어도 아름다운 여성 만세!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108

2018/01/19(금) 내동무 어디 두고(3551)

김동길

2018.01.19

369

3107

2018/01/18(목) - 이 나라는 언제까지?-(3550)

김동길

2018.01.18

1436

3106

2018/01/17(수) - 천국으로부터의 소식 - (3549)

김동길

2018.1.17

1735

3105

2018/01/16(화) -영원을 향해- (3548)

김동길

2018.01.16

1553

3104

2018/01/15(월) -마지막에 가서야 발언하는 사람- (3547)

김동길

2018.01.15

1487

3103

2018/01/14(일) -확실해진 한 가지 사실- (3546)

김동길

2018.01.14

1652

3102

2018/01/13(토) -고마운 줄 모르는 사람들- (3545)

김동길

2018.01.13

1620

 ▶

2018/01/12(금) -여자가 정말 아름다울 때- (3544)

김동길

2018.01.12

1760

3100

2018/01/11(목) -만사가 뒤죽박죽일세- (3543)

김동길

2018.01.11

1960

3099

2018/01/10(수) -내 누님 같은 여자- (3542)

김동길

2018.01.10

1797

3098

2018/01/09(화) -고아가 되어보면 알리라- (3541)

김동길

2018.01.09

1660

3097

2018/01/08(월) -재미없는 세상- (3540)

김동길

2018.01.08

1902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