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수) -내 누님 같은 여자- (3542)

 

나를 잘 모르는 사람들이 가끔 이런 말을 합니다. “김 교수가 결혼을 하지 않는 까닭은 누님이신 김옥길 총장 같은 여성을 만나지 못했기 때문이래” 그러나 이건 말도 안 되는 낭설 중의 낭설입니다. 미안한 말이지만 내 누님 같은 여성이 내 주변에 나타나서 나와 결혼하자고 하면 나는 십리는 도망을 갈 것입니다.

내가 내 누님을 싫어했기 때문에 하는 말은 결코 아닙니다. 나는 나의 누님을 동생으로 따르고 의지했을 뿐만 아니라 마음속으로 깊이 존경하였습니다. 그러나 결혼의 상대일 수는 없는 타입의 여성이었다는 사실만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훌륭한 여성이고 유능한 사람이고 겨레의 지도자가 될 만한 능력을 타고난 분이었습니다. 스케일이 크고 사려가 깊음을 말하자면 당할 사람이 없었으나 가정주부가 되기에는 어울리지 않는 단수가 매우 높은 사람이어서 결혼해서는 안 될 사람이었다는 말입니다. 그는 결혼하지 않고 자기에게 어울리는 독신 생활을 70이 되도록 계속하다가 저 세상으로 조용히 떠났습니다.

그 누님이 이 동생을 무척 사랑하였고, 그의 곁에 있으면 내 마음이 언제나 든든했고 만사가 형통했습니다. 그는 인생만사에 뛰어난 해결사이기도 했습니다. 나의 누님은 여성으로서의 매력으로 사람을 끈 것이 아니라 훌륭한 지도자로 우리들 위에 있었습니다. 그 누님이 오늘도 그립습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209

2018/04/30(월) 10년의 세월이 가고 (3652)

김동길

2018.04.30

20920

3208

2018/04/29(일) 남북은 어데로 가나? (3651)

김동길

2018.04.29

2518

3207

2018/04/28(토) 같은 낱말이지만 (3650)

김동길

2018.04.28

2282

3206

2018/04/27(금) 사과가 바나나가 될 수 없다 (3649)

김동길

2018.04.27

2523

3205

2018/04/26(목) 어쩔 수 없는 일을 (3648)

김동길

2018.04.26

1960

3204

2018/04/25(수) 감상주의로는 안 된다 (3647)

김동길

2018.04.25

1941

3203

2018/04/24(화) 꽃보다 아름다운 것도 있다 (3646)

김동길

2018.04.24

1758

3202

2018/04/23(월) 급격하게 변하는 세상 (3645)

김동길

2018.04.23

1954

3201

2018/04/22(일) 세상이 냉랭한 까닭 (3644)

김동길

2018.04.22

1869

3200

2018/04/21(토) 그런 날들도 있었는데 (3643)

김동길

2018.04.21

1736

3199

2018/04/20(금) 낙환들 꽃이 아니랴 (3642)

김동길

2018.04.20

1894

3198

2018/04/19(목) 4.19가 어제만 같은데 (3641)

김동길

2018.04.19

215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