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4(목) -세금을 물 쓰듯 하면- (3536)

 

공자님에게 관련된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제자들과 함께 어느 벽촌을 지나시다가 한 여인이 새로 마련된 무덤가에서 통곡하며 우는 것을 보고 제자들에게 그 사정을 좀 알아보라고 하셨습니다. 제자들이 가서 그 여인에게 물었습니다. “왜 이렇게 울고 있습니까?” “내 아들이 호랑이에 물려 죽었습니다” 여인은 말을 이었습니다. “아들만이 아닙니다. 제 남편도 호랑이에게 물려 죽었고 제 시아버님도 호랑이에게 물려서 세상을 떠났습니다”

공자님 제자가 듣다 못해 이런 질문을 또 하나 하였답니다. “왜 이런 위험한 곳에 삽니까. 좀 안전한 곳으로 이사를 가시지?” 그 여인이 이렇게 대답하였답니다. “호랑이에 물려 사람은 죽어도 세금쟁이가 여기까지 와서 세금을 거두어가지는 않으니까요” 그 말을 듣고 공자님이 제자들에게 일러 주셨습니다. “잘 듣거라. 백성의 입장에서는 세금이 호랑이보다도 무서운 것이니 앞으로 백성을 다스릴 때 이런 사실을 잊지 말아라!”

내가 그 현장에서 보고 들은 것이 아니기 때문에 주고받은 대화의 내용이 어떠했는지 분명히 알지는 못하지만 줄거리는 이렇습니다. 세금이 호랑이보다 더 무섭다는 사실을 오늘의 대한민국 대통령과 장관들과 국회의원들이 잘 알아야 합니다. 백성의 혈세를 무책임하게 물 쓰듯 하는 자가 있으면 그 목을 쳐야 한다고 국민은 믿고 있습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209

2018/04/30(월) 10년의 세월이 가고 (3652)

김동길

2018.04.30

58246

3208

2018/04/29(일) 남북은 어데로 가나? (3651)

김동길

2018.04.29

3140

3207

2018/04/28(토) 같은 낱말이지만 (3650)

김동길

2018.04.28

2637

3206

2018/04/27(금) 사과가 바나나가 될 수 없다 (3649)

김동길

2018.04.27

2925

3205

2018/04/26(목) 어쩔 수 없는 일을 (3648)

김동길

2018.04.26

2242

3204

2018/04/25(수) 감상주의로는 안 된다 (3647)

김동길

2018.04.25

2251

3203

2018/04/24(화) 꽃보다 아름다운 것도 있다 (3646)

김동길

2018.04.24

2114

3202

2018/04/23(월) 급격하게 변하는 세상 (3645)

김동길

2018.04.23

2238

3201

2018/04/22(일) 세상이 냉랭한 까닭 (3644)

김동길

2018.04.22

2165

3200

2018/04/21(토) 그런 날들도 있었는데 (3643)

김동길

2018.04.21

1993

3199

2018/04/20(금) 낙환들 꽃이 아니랴 (3642)

김동길

2018.04.20

2209

3198

2018/04/19(목) 4.19가 어제만 같은데 (3641)

김동길

2018.04.19

244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