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9(금) -서로 인사 안 하는 국민- (3530)

 

같은 배를 타고 여러 날 여행을 하면 새로운 친구를 여럿 얻게 됩니다. 같은 배에서 먹고 자는 경험이 육지에서의 교제와 질적으로 다른 것 같습니다. 배가 뒤집히거나 물에 빠지면 비슷한 시간에 다 함께 저세상으로 가야 한다는 은근한 공포심이 그 배에 타고 가는 모든 승객들에게 ‘운명 공동체’의 의식을 심어주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요새 큰 빌딩에는 수십 개의 회사들이 세 들어 살고 있기 때문에 매일 출퇴근 시간에 엘리베이터에서 얼굴을 맞대게 될 것입니다. 그런 때 그런 빌딩의 승강기에 한번 올라 타 보세요. “안녕하십니까?”하고 먼저 인사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 엘리베이터 안은 늘 조용하고 서로 알면서도 인사를 하지 않기 위해 출입구 위에 붙은 계층 번호판만 봅니다. 각자 자기 회사가 있는 층에서 내리기만 하면 됩니다.

이런 무미건조한 월급쟁이들만이 모여 사는 나라가 한국 밖에 또 있겠습니까? 모든 젊은 머리들이 한곳만 열심히, 뚫어지게 보고 있을 뿐 서로의 인사도 대화도 전혀 없습니다. “제가 먼저 안 하는 인사를 왜 내가 먼저 해!” 부모들이 심어준 그릇된 자부심이 우리의 사회적 분위기를 험난하게 만들고 있다고 단정해도 항의할 사람이 없을 겁니다.

먼저 인사하면 그 혀에 가시가 돋습니까? 각자의 혓바닥이 바람 좀 쏘이면 안 됩니까? GDP 3만 달러에 어울리는 국민이 되었으면 합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094

2018/01/05(금) -인생의 주제가 무엇인가?- (3537)

김동길

2018.01.05

2031

3093

2018/01/04(목) -세금을 물 쓰듯 하면- (3536)

김동길

2018.01.04

2380

3092

2018/01/03(수) -친구들도 다 떠나고- (3535)

김동길

2018.01.03

2140

3091

2018/01/02(화) -‘영원’이 없다면- (3534)

김동길

2018.01.02

2029

3090

2018/01/01(월) -하루를 천년 같이- (3533)

김동길

2018.01.01

1929

3089

2017/12/31(일) -천천히, 느긋하게- (3532)

김동길

2017.12.31

2119

3088

2017/12/30(토) -오늘과 내일 사이에- (3531)

김동길

2017.12.30

1843

 ▶

2017/12/29(금) -서로 인사 안 하는 국민- (3530)

김동길

2017.12.29

1803

3086

2017/12/28(목) -되도록 자연스럽게- (3529)

김동길

2017.12.28

2144

3085

2017/12/27(수) -누구의 인생에나 후회는 있다- (3528)

김동길

2017.12.27

2142

3084

2017/12/26(화) -어제는 매우 즐거운 날이었다- (3527)

김동길

2017.12.26

2201

3083

2017/12/25(월) -오늘이 어떤 날인가?- (3526)

김동길

2017.12.25

204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