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8(목) -되도록 자연스럽게- (3529)

 

지구의 역사 50억년, 인류의 역사 200만년에 비하면 평균하여 80년은 산다는 인간의 일생은 매우 짧은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50억년에 비하면 80년은 전혀 상대가 안 됩니다. 그래서 “인생은 하루살이에 지나지 않는다”는 말이 생겼을 것입니다.

지극히 짧은 시간 지구에 살다 가야 하는 인간이 무엇 때문에 초조하게 살다 초라하게 떠나야 합니까? 자연의 이치를 따라 순리대로 살다 가면 될 것을 어쩌자고 이치에 어긋나는 일만 골라서 합니까? ‘무리’는 ‘비리’와 통하고 ‘비리’는 모든 ‘부정’과 ‘부패’의 원인입니다.

죽지 않으려는 인간의 허무한 노력, 무가치한 수고는 무리한 욕심임을 곧 알게 됩니다. 그 다음으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끝없는 행복의 성을 구축하기 위해 꼭 필요하다고 믿고 있는 ‘돈’이라는 괴물입니다. 이 괴물에게 한번 홀리면 인격자라고 남들이 믿었던 사람도 걸레처럼 여겨져 버림받게 됩니다.

이 세상에서 부끄럽지 않은 생활을 할 수 있기 위하여 ‘돈’이 필요하다는 사실은 누구나 시인하지만 ‘황금의 노예’가 되면 사람구실을 하기는 어렵습니다. ‘황금만능주의’가 자본주의의 몰락을 초래할 수밖에 없습니다.

우주를 여러 달 둘러보며 정밀사진기로 촬영한 우주항공사가 이런 말을 했습니다. “우주의 어느 천체보다도 지구가 가장 사람 살기 좋은 곳이니 우리가 희망을 가지고 지구를 바로잡자”고 하였습니다. 욕심으로 시작하는 것이 전쟁이라면 희망은 없습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094

2018/01/05(금) -인생의 주제가 무엇인가?- (3537)

김동길

2018.01.05

2031

3093

2018/01/04(목) -세금을 물 쓰듯 하면- (3536)

김동길

2018.01.04

2380

3092

2018/01/03(수) -친구들도 다 떠나고- (3535)

김동길

2018.01.03

2140

3091

2018/01/02(화) -‘영원’이 없다면- (3534)

김동길

2018.01.02

2029

3090

2018/01/01(월) -하루를 천년 같이- (3533)

김동길

2018.01.01

1929

3089

2017/12/31(일) -천천히, 느긋하게- (3532)

김동길

2017.12.31

2119

3088

2017/12/30(토) -오늘과 내일 사이에- (3531)

김동길

2017.12.30

1843

3087

2017/12/29(금) -서로 인사 안 하는 국민- (3530)

김동길

2017.12.29

1802

 ▶

2017/12/28(목) -되도록 자연스럽게- (3529)

김동길

2017.12.28

2144

3085

2017/12/27(수) -누구의 인생에나 후회는 있다- (3528)

김동길

2017.12.27

2142

3084

2017/12/26(화) -어제는 매우 즐거운 날이었다- (3527)

김동길

2017.12.26

2201

3083

2017/12/25(월) -오늘이 어떤 날인가?- (3526)

김동길

2017.12.25

204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