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6(화) -어제는 매우 즐거운 날이었다- (3527)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가까운 사람들이 한곳에 모여 찬송도 부르고 특별 순서도 가졌는데 우리나라 재즈 음악의 대부 격인 김준 씨가 와서 하모니카로 크리스마스 캐롤을 여러 곡 불렀습니다.

나는 김준 씨에 대하여 항상 경의를 표합니다. 그는 미국에 유학 가서 대학에 다니던 아들 하나를 교통사고로 졸지에 잃고 그 ‘참척’을 신앙으로 이기고 흔들림 없이 단정하고 부지런한 삶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몇 년 전에는 고치기 어렵다는 고약한 병에 걸려 큰 수술을 받았지만 잘 이겨내고 이제는 건강을 되찾았습니다. 오늘은 어쩔 수 없이 그도 세월 따라 노인의 모습으로 변하였지만 한국의 어떤 노인보다도 ‘멋있는 노인’이 되어 우리와 함께 있습니다. 그가 불러준 성가에는 영적인 힘이 넘쳤습니다.

설교는 내가 했는데 성서 본문은 요한복음 3장 16절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였고 설교의 제목은 “기쁘다 구주 오셨네”였습니다. 가까운 사람들이 30여 명 모여 터키 두 마리를 비롯해 준비한 음식은 넉넉하였고 경품도 있었지만 참석자는 한 사람에 하나씩 누구나 선물을 받았습니다.

예수께서 이 세상에 오신 연대도 날짜도 분명치는 않지만 매우 기쁜 날인 것만은 의심의 여지가 없었습니다. 성탄이 기쁜 날이고 성탄을 기다리는 그 저녁도 무척 즐거운 저녁이었습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095

2018/01/06(토) -자서전을 안 쓰는 까닭- (3538)

김동길

2018.01.06

1693

3094

2018/01/05(금) -인생의 주제가 무엇인가?- (3537)

김동길

2018.01.05

1847

3093

2018/01/04(목) -세금을 물 쓰듯 하면- (3536)

김동길

2018.01.04

2160

3092

2018/01/03(수) -친구들도 다 떠나고- (3535)

김동길

2018.01.03

1953

3091

2018/01/02(화) -‘영원’이 없다면- (3534)

김동길

2018.01.02

1861

3090

2018/01/01(월) -하루를 천년 같이- (3533)

김동길

2018.01.01

1760

3089

2017/12/31(일) -천천히, 느긋하게- (3532)

김동길

2017.12.31

1982

3088

2017/12/30(토) -오늘과 내일 사이에- (3531)

김동길

2017.12.30

1721

3087

2017/12/29(금) -서로 인사 안 하는 국민- (3530)

김동길

2017.12.29

1643

3086

2017/12/28(목) -되도록 자연스럽게- (3529)

김동길

2017.12.28

2034

3085

2017/12/27(수) -누구의 인생에나 후회는 있다- (3528)

김동길

2017.12.27

2001

 ▶

2017/12/26(화) -어제는 매우 즐거운 날이었다- (3527)

김동길

2017.12.26

206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