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5(월) -오늘이 어떤 날인가?- (3526)

 

여러 해 전에 중앙대학교 정치학과의 문승익 교수가 <너와 나와 우리>라는 제목의 책을 한 권 펴낸 적이 있었습니다. 나는 가끔 이 책의 제목을 생각하면서 우리 사회의 얽히고설킨 문제들을 정리해 봅니다. ‘나’라는 존재가 아무리 중요하다 하여도, “너 나 할 것 없이”라고 하지 “나 너 할 것 없이”라고 하지는 않습니다. ‘너’ 다음에 ‘나’를 생각하는 것이 순리입니다. 그것을 도덕이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나’만 가지고는 안 되고 반드시 ‘너’를 염두에 두어야 성립하는 개념입니다. 성탄절에 많이 부르는 캐롤에 “기쁘다 구주 오셨네 만백성 맞으라”는 노래가 있습니다. 오늘이 이 찬송을 불러야 하는 바로 그 날인데, ‘만백성’은 ‘우리’라는 뜻입니다. 회교도들만이 사는 지구를 만들어 보겠다는 IS의 착상은 시작부터 잘못된 것입니다.

미국에는 KKK라는 고약한 집단이 있는데 인종차별의 원흉들의 모임입니다. 그 출발이야 어찌 되었건 ‘백인 우세’가 극에 달하여, 흑인은 사람으로 취급하지도 않습니다. 백인의 우수함을 주장하는 흑인들의 모임은 있을 리 없고, “Black is beautiful”을 선창하는 백인들도 없으니, 미국이라는 나라가 평화로운 나라가 되기는 어렵습니다.

오늘이 Christmas입니다. ‘You’와 ‘I’가 ‘We’가 되려면 서로 사랑해야 되는데, ‘나’를 살리기 위해 ‘너’를 죽여야 한다고 믿는 자들이 모여 할 수 있는 것은 전쟁 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잘 살기 위하여는 서로 사랑할 수밖에 없습니다.

오늘 하루만이라도 서로 사랑합시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095

2018/01/06(토) -자서전을 안 쓰는 까닭- (3538)

김동길

2018.01.06

1693

3094

2018/01/05(금) -인생의 주제가 무엇인가?- (3537)

김동길

2018.01.05

1847

3093

2018/01/04(목) -세금을 물 쓰듯 하면- (3536)

김동길

2018.01.04

2160

3092

2018/01/03(수) -친구들도 다 떠나고- (3535)

김동길

2018.01.03

1953

3091

2018/01/02(화) -‘영원’이 없다면- (3534)

김동길

2018.01.02

1861

3090

2018/01/01(월) -하루를 천년 같이- (3533)

김동길

2018.01.01

1760

3089

2017/12/31(일) -천천히, 느긋하게- (3532)

김동길

2017.12.31

1982

3088

2017/12/30(토) -오늘과 내일 사이에- (3531)

김동길

2017.12.30

1721

3087

2017/12/29(금) -서로 인사 안 하는 국민- (3530)

김동길

2017.12.29

1643

3086

2017/12/28(목) -되도록 자연스럽게- (3529)

김동길

2017.12.28

2034

3085

2017/12/27(수) -누구의 인생에나 후회는 있다- (3528)

김동길

2017.12.27

2001

3084

2017/12/26(화) -어제는 매우 즐거운 날이었다- (3527)

김동길

2017.12.26

206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