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1(목) -편견처럼 무서운 건 없다- (3522)

 

편견이라 함은 균형을 잃은 잘못된 의견입니다. 알아듣기 쉬운 예를 하나 든다면 ‘인종 차별’같은 것이 그 본보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피부의 빛깔을 가지고 사람을 평가하는 것인데 ‘백인우월주의’같은 것은 흑인은 열등한 인종이라는 잘못된 생각을 바탕으로 할 때에만 가능한 주장인데 문명한 사회는 흑인이 결코 열등한 인종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따라서 ‘백인우월주의’는 일고의 가치도 없는 편견입니다.

미국처럼 개명한 나라에서도 인종 차별이 있어서 흑인은 노예로서 팔고 사고 할 수 있는 물건으로 취급되던 때가 있었습니다. 그 편견 때문에 남북 간에 전쟁이 일어났고 그 내란이 매우 참혹한 것이었는데 미국 대통령 링컨은 노예해방선언을 발표해야만 했습니다.

그런데 ‘인종차별’보다도 백배나 더 무서운 편견이 ‘종교적 편견’입니다. 이 편견은 나라의 법을 따로 만들어 단속에 나서도 바로잡기 어렵습니다. 종교는 '이 세상‘만 아니라 ’저 세상‘도 문제 삼기 때문에 이 ’질병‘의 치유는 매우 어렵다고 하겠습니다. 종교 때문에 인류가 겪은 전쟁도 수없이 많았고 오늘도 종교는 서로 으르렁대며 피비린내 나는 혈투를 벌이고 있지 않습니까?

2001년에 뉴욕 무역 회관의 쌍둥이 빌딩이 비행기 납치범들에 의해 공습을 당해 이른바 ‘9.11’ 사태가 벌어졌는데 그것이 종교적 편견이 빚은 비극의 시작입니다. 오늘의 세계가 이렇게 소란한 것의 원인이 따지고 보면 종교적 편견입니다.

‘백백교’만이 사교가 아닙니다. 상식을 벗어나 ‘저 잘난 맛’에 도취되어 춤추는 한심한 종교적 집단은 모두 종교적 편견에 사로잡힌 파렴치한 집단들입니다. 어쩌면 우리 사회에서 가장 무서운 것이 이런 사교 집단들에 끼어들어서 춤추는 대학 출신들입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161

2018/03/13(화) 청춘의 꿈 (3604)

김동길

2018.03.13

1894

3160

2018/03/12(월) 도산을 본받아 (3603)

김동길

2018.03.12

1890

3159

2018/03/11(일) 주인과 하인 (3602)

김동길

2018.03.11

2063

3158

2018/03/10(토) “거짓말이야” (3601)

김동길

2018.03.10

2186

3157

2018/03/09(금) 꽃샘추위 (3600)

김동길

2018.03.09

1797

3156

2018/03/08(목) 다시는 이런 일이! (3599)

김동길

2018.03.08

2436

3155

2018/03/07(수) 누구를 위해 봄은 오는가? (3598)

김동길

2018.03.07

2193

3154

2018/03/06(화) 분단이 우리만의 문제인가? (3597)

김동길

2018.03.06

2231

3153

2018/03/05(월) 사랑에는 거짓이 없나니 (3596)

김동길

2018.03.05

2326

3152

2018/03/04(일) 영원한 것이 없다면 (3595)

김동길

2018.03.04

2087

3151

2018/03/03(토) 나는 옛것이 좋아 (3594)

김동길

2018.03.03

2286

3150

2018/03/02(금) 나라를 사랑하는 길 (3593)

김동길

2018.03.02

218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