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8/(월) -태어나는 그 시간부터- (3519)

 

사람은 태어나는 그 시간부터 늙기 시작합니다. 꼭 그런 것이 아니지만 세 살 난 아이의 나이를 물을 때 “How old are you?”라고 하고, 그 대답은 “I am three years old”가 정답입니다.

서양은 젊음을 찬양하고 동양을 노인을 우대한다고 말이 있습니다마는 우리는 그런 식으로 나이를 묻지는 않습니다. 동양인이 과거에는 젊게 보인다는 말을 싫어한 탓인지 “젊지 않다”는 말이 칭찬이 되었습니다. 전차나 지하철의 객실마다 ‘경로석’을 마련하는 나라들은 동양에 많습니다.

서양 사람들이라고 노인들에 대한 배려가 아주 없겠습니까마는 ‘경로사상’은 우리 문화의 특징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늙어가는 자기를 초조하게 지켜보는 것은 서양 사람들이었고, 늙어가는 사실에 자부심을 갖는 것은 주로 동양인이었습니다.

나의 고백을 한 번 듣고 참고로 삼으세요. 장수가 축복은 아니라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젊었을 때에 비해 키는 3센티 이상 줄어든데다가 어깨가 축 늘어졌습니다. 손과 팔에 힘이 빠져서 무거운 것은 들 생각도 못합니다. 다리에는 힘이 없어 먼 길은 아예 못 갑니다. 목은 시들어 추하게 주름이 많이 잡혔고 머리는 백발인데 얼굴에는 검버섯이 다닥다닥 돋아나 거울을 보기가 민망합니다.

걸으면 중심이 잘 잡히지 않아 넘어질 우려가 있습니다. ‘풍전초사감’ (風前草似酣)은 술을 마시지 않았어도 비틀거리는 노인의 모습이라 하겠습니다. 여성이 타고나는 아름다움은 여전히 나의 삶의 기쁨이지만 괴테가 죽는 날까지 지니고 살았다는 그 ‘정열’이 내게 없음을 고백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창조하신 만물 중에서 내 눈에 가장 아름답게 보이는 피조물은 여성입니다.

주님께서 늙은 이 몸을 부르실 날을 기다리면서 인간의 상식을 초월한 어떤 희열을 느끼면서 오늘 하루도 열심히 살도록 힘쓰렵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083

2017/12/25(월) -오늘이 어떤 날인가?- (3526)

김동길

2017.12.25

1866

3082

2017/12/24(일) -국제 정치가 장기판인데- (3525)

김동길

2017.12.24

1877

3081

2017/12/23(토) -내 이름을 도용하여- (3524)

김동길

2017.12.23

2148

3080

2017/12/22(금) -오늘을 그토록 기다렸어요- (3523)

김동길

2017.12.22

1932

3079

2017/12/21(목) -편견처럼 무서운 건 없다- (3522)

김동길

2017.12.21

2170

3078

2017/12/20(수) -대한민국의 사명은- (3521)

김동길

2017.12.20

2043

3077

2017/12/19(화) -“개천에서 용이 난다”고?- (3520)

김동길

2017.12.19

2180

 ▶

2017/12/18/(월) -태어나는 그 시간부터- (3519)

김동길

2017.12.18

2010

3075

2017/12/17(일) -순한 동물이 살아남는다- (3518)

김동길

2017.12.17

2044

3074

2017/12/16(토) -소리를 듣지 못하면서도 지휘를!- (3517)

김동길

2017.12.16

2493

3073

2017/12/15(금) -세상을 바꿀 수 있나?- (3516)

김동길

2017.12.15

2690

3072

2017/12/14(목) -아무리 생각해도- (3515)

김동길

2017.12.14

216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