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토) -소리를 듣지 못하면서도 지휘를!- (3517)

 

엊그제 아침에 고전 음악 전용 채널 Arte에 다이얼을 맞추었더니 한국의 어느 큰 교향악단이 베토벤의 교향곡 9번을 연주하고 있었고 지휘자는 정명훈이었습니다. 최근에 녹화된 작품은 아닌 듯 하였는데 생동감 넘치는 감명 깊은 연주였고 한 해를 보내면서 ‘가장 큰 선물’이라고 느껴졌습니다. 교향곡 마지막에 등장하는 합창을 들으면서 내 눈에는 눈물이 흘렀습니다. 그 만큼 이 늙은 가슴에도 엄청난 감동을 안겨 주었다는 말입니다.

20세기가 저물어가던 때 네 사람의 저자들이 <1,000년에 1,000사람>이라는 제목의 커다란 책을 한 권 출판했는데, 새천년을 맞으면서 지나간 천 년에 큰 업적을 남기고 간 인물 천 명을 골라 공적 순위를 정해 놓고 그들의 이름을 열거하였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1위는 미 대륙을 발견한 크리스토퍼 콜럼버스였고 작곡가 베토벤이 7위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그가 천재였음을 우리가 다 시인합니다. 그러나 아무리 천재라고 하여도 노력하지 않으면 실력을 발휘할 수 없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는 고뇌에 가득한 57년을 살았을 뿐 아니라 그 많은 작품을 써서 남겼지만 50대에는 아주 귀머거리가 되었다던데 그런 장애를 극복하면서 작곡을 하고 지휘를 하였으니 그저 머리가 숙여질 따름입니다.

교향곡 9번을 들으면서 ‘절대자’의 존재를 느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인생을 가치 없는 한심한 것이라고 할 수도 없습니다. 문제는 우리들 자신에게 있습니다. 우리는 좀 더 창조의 큰 뜻에 어울리는 ‘사람다운 사람’이 돼야 할 것입니다.

이 위대한 작품을 그토록 훌륭하게 지휘한 정명훈이 무슨 큰 죄를 지었다고 그를 그렇게 구박합니까? 나는 그가 그에게 어울리는 존경과 대접을 받게 되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있습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149

2018/03/01(목) 인간의 최후 승리를 위하여 (3592)

김동길

2018.03.01

2637

3148

2018/02/28(수) 생존 경쟁 못지않게 (3591)

김동길

2018.02.28

2237

3147

2018/02/27(화) 봄을 기다리는 까닭 (3590)

김동길

2018.02.27

2379

3146

2018/02/26(월) 소비가 미덕이 되려면 (3589)

김동길

2018.02.26

2282

3145

2018/02/25(일) 지고도 이기는 사람 (3588)

김동길

2018.02.25

2300

3144

2018/02/24(토) 봄이 올 것을 (3587)

김동길

2018.02.24

2246

3143

2018/02/23(금) 꿈에 뵈는 님이 (3586)

김동길

2018.02.23

2356

3142

2018/02/22(목) 죽는 날을 몰라서 (3585)

김동길

2018.02.22

2406

3141

2018/02/21(수) 눈물의 의미 (3584)

김동길

2018.02.21

2207

3140

2018/02/20(화) 윤성빈의 금메달 (3583)

김동길

2018.02.20

2307

3139

2018/02/19(월) 호랑이 보다 무서운 것 (3582)

김동길

2018.02.19

2290

3138

2018/02/18(일) 기도하는 마음으로 (3581)

김동길

2018.02.18

2370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