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5(화) -어둔 밤 쉬 되리니- (3506)

 

어둔 밤 쉬 되리니 네 직분 지켜서
찬 이슬 맺힐 때에 즉시 일어나
해 돋는 아침부터 힘써서 일하라
일 할 수 없는 밤이 속히 오리라

내가 ‘어린이 주일학교’에 다닐 때 배운 찬송가의 첫 절입니다. 3절까지 있는데 “일 할 때 일 하면서 놀지 말아라”라는 말도 있고, “그 빛이 다하여서 어둡게 되어도 할 수만 있는 대로 힘 써 일하라”는 구절도 있습니다.

이 찬송가를 부르며 80년 이상을 살았습니다. 그런데 90이 된 오늘처럼 이 노래의 절실함을 뼈저리게 느껴본 적은 없었습니다. “그 빛이 다하여서 어둡게 되어도 일할 수 있는 대로 힘 써 일하라”는 마지막 한 마디에 큰 힘을 얻습니다.

동해에 해가 솟으면서 오늘 하루는 시작되었습니다. 서쪽 수평선에 해가 넘어가면 우리들의 하루가 끝납니다. 우리들의 인생이 끝납니다. 그걸 모르고 어리석은 삶을 살았습니다. 우리 모두에게 내일은 없다고 믿는 것이 올바른 믿음임니다. 인간의 ‘생’과 ‘사’가 오늘 하루에 있다는 걸 모르고 사는 사람은 어리석은 사람입니다.

해가 서산에 다 넘어가기 전에 열심히 사랑하겠습니다. ‘빛이 있는 동안에 빛 가운데로’ 가겠습니다. 최선을 다하여 이웃을 사랑하겠습니다. 그것이 주님이 나에게 주신 유일한 부탁인 동시에 내가 가장 하고 싶은 일이기 때문에! 일할 수 없는 밤은 속히 옵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071

2017/12/13(수) -가도 가도 끝없는- (3514)

김동길

2017.12.13

1821

3070

2017/12/12(화) -예루살렘아, 예루살렘아!- (3513)

김동길

2017.12.12

2098

3069

2017/12/11(월) -이 작은 신약 성서 한 권- (3512)

김동길

2017.12.11

1843

3068

2017/12/10(일) -민주주의에도 종말이 있나?- (3511)

김동길

2017.12.10

2150

3067

2017/12/09(토) -언론의 자유가 가능한가?- (3510)

김동길

2017.12.09

1730

3066

2017/12/08(금) -잊을 수 없는 날 12월 8일- (3509)

김동길

2017.12.08

2262

3065

2017/12/07(목) -이렇게 무너지면 안 되는데- (3508)

김동길

2017.12.07

2171

3064

2017/12/06(수) -미국의 고민은 무엇인가?- (3507)

김동길

2017.12.06

1717

 ▶

2017/12/05(화) -어둔 밤 쉬 되리니- (3506)

김동길

2017.12.05

1983

3062

2017/12/04(월) -지구의 운명은?- (3505)

김동길

2017.12.04

1860

3061

2017/12/03(일) -김성학 교수에게- (3504)

김동길

2017.12.03

1969

3060

2017/12/02(토) -늙어서도 일을 할 수 있다면- (3503)

김동길

2017.12.02

189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