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5(화) -어둔 밤 쉬 되리니- (3506)

 

어둔 밤 쉬 되리니 네 직분 지켜서
찬 이슬 맺힐 때에 즉시 일어나
해 돋는 아침부터 힘써서 일하라
일 할 수 없는 밤이 속히 오리라

내가 ‘어린이 주일학교’에 다닐 때 배운 찬송가의 첫 절입니다. 3절까지 있는데 “일 할 때 일 하면서 놀지 말아라”라는 말도 있고, “그 빛이 다하여서 어둡게 되어도 할 수만 있는 대로 힘 써 일하라”는 구절도 있습니다.

이 찬송가를 부르며 80년 이상을 살았습니다. 그런데 90이 된 오늘처럼 이 노래의 절실함을 뼈저리게 느껴본 적은 없었습니다. “그 빛이 다하여서 어둡게 되어도 일할 수 있는 대로 힘 써 일하라”는 마지막 한 마디에 큰 힘을 얻습니다.

동해에 해가 솟으면서 오늘 하루는 시작되었습니다. 서쪽 수평선에 해가 넘어가면 우리들의 하루가 끝납니다. 우리들의 인생이 끝납니다. 그걸 모르고 어리석은 삶을 살았습니다. 우리 모두에게 내일은 없다고 믿는 것이 올바른 믿음임니다. 인간의 ‘생’과 ‘사’가 오늘 하루에 있다는 걸 모르고 사는 사람은 어리석은 사람입니다.

해가 서산에 다 넘어가기 전에 열심히 사랑하겠습니다. ‘빛이 있는 동안에 빛 가운데로’ 가겠습니다. 최선을 다하여 이웃을 사랑하겠습니다. 그것이 주님이 나에게 주신 유일한 부탁인 동시에 내가 가장 하고 싶은 일이기 때문에! 일할 수 없는 밤은 속히 옵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209

2018/04/30(월) 10년의 세월이 가고 (3652)

김동길

2018.04.30

26466

3208

2018/04/29(일) 남북은 어데로 가나? (3651)

김동길

2018.04.29

2638

3207

2018/04/28(토) 같은 낱말이지만 (3650)

김동길

2018.04.28

2342

3206

2018/04/27(금) 사과가 바나나가 될 수 없다 (3649)

김동길

2018.04.27

2583

3205

2018/04/26(목) 어쩔 수 없는 일을 (3648)

김동길

2018.04.26

2003

3204

2018/04/25(수) 감상주의로는 안 된다 (3647)

김동길

2018.04.25

1997

3203

2018/04/24(화) 꽃보다 아름다운 것도 있다 (3646)

김동길

2018.04.24

1807

3202

2018/04/23(월) 급격하게 변하는 세상 (3645)

김동길

2018.04.23

1994

3201

2018/04/22(일) 세상이 냉랭한 까닭 (3644)

김동길

2018.04.22

1916

3200

2018/04/21(토) 그런 날들도 있었는데 (3643)

김동길

2018.04.21

1772

3199

2018/04/20(금) 낙환들 꽃이 아니랴 (3642)

김동길

2018.04.20

1936

3198

2018/04/19(목) 4.19가 어제만 같은데 (3641)

김동길

2018.04.19

220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