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금) -수능(修能)지옥을 탈출하려면- (3495)

 

지난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진도 5.4보다 더 강력한 파괴력을 지닌 폭탄 같은 것이 있었습니다. 도합 60만 정도의 고3과 재수생들이 피할 수 없었던 재난 1호 ‘수능 시험’이 바로 그 폭탄이었습니다. 그 지진으로 부상자는 있었으나 사망자는 한 사람도 없었는데 ‘수능’은 그보다 더 심한 희생을 젊은이들에게 강요하는 것인데 국가 권력은 다른 어떤 복구 대책을 발표하기에 앞서 ‘수능’을 1주일 연기했는데 연기한 날이 바로 어제 23일이었습니다.

대학 입시의 첫 관문이 ‘수능’인데, 응시하는 젊은이들만이 ‘지옥’을 경험하는 것이 아니라 그의 아빠·엄마, 할아버지·할머니 뿐 아니라 언니·동생도 함께 그 지옥을 체험해야 합니다. 엄청난 재난입니다.

한 날, 한시에 전국적으로 강행되는 이 수능 시험은, 따지고 보면, 군사 문화의 잔재입니다. 왜 학생의 ‘수능’을 국가가 측정해야 합니까? 각 대학의 총장들이 교수들과 협의하여 학생 선발의 기준을 마련하고 그 기준에 따라 학생을 선발하면 될 텐데 왜 국가가 나서서 대학을 좌지우지하는 겁니까?

각 대학이 실시하는 ‘논술 고사’니 ‘면접’이니 하는 것은 대학이 체면상 하는 것이지 입시의 관건은 ‘수능’ 시험이 장악하고 있다고 하여도 지나친 말은 아닙니다. ‘수능’에 최고점을 받은 학생은 대한민국의 어느 대학에라도 입학이 가능하고, 그 성적이 나쁘면 어느 대학에도 들어가지 못합니다.

수능 시험을 국가 권력이 전적으로 맡아서 하는 것은 그 나라가 선진국이건 후진국이건 매우 반민주적 관례라고 나는 생각합니다. 대학의 총장들이 모여서 그런 ‘수능 고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면 정부는 이 ‘고사’를 계속하되 1년에 4번은 실시해야 합니다. ‘수능’의 성적을 요구하지 않는 대학도 있어야 합니다.

대학 교육의 민주화가 지금 같은 입시 제도로는 불가능합니다. 입시에 관련된 모든 결정은 대통령이 하지 않고 대학의 총장들이 해야 합니다. 나는 그 날이 오기를 고대하고 있습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060

2017/12/02(토) -늙어서도 일을 할 수 있다면- (3503)

김동길

2017.12.02

1899

3059

2017/12/01(금) -어느 정치 지망생의 “사실무근”?- (3502)

김동길

2017.12.01

1971

3058

2017/11/30(목) -당원 없는 정당들- (3501)

김동길

2017.11.30

1811

3057

2017/11/29(수) -과거와 현재 사이에- (3500)

김동길

2017.11.29

1952

3056

2017/11/28(화)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었으면- (3499)

김동길

2017.11.28

1986

3055

2017/11/27(월) -강호사시가(江湖四時歌)라 함은- (3498)

김동길

2017.11.27

2413

3054

2017/11/26(일) -말이 있는 까닭은- (3497)

김동길

2017.11.26

1720

3053

2017/11/25(토) -좋은 책이 나왔는데- (3496)

김동길

2017.11.25

2034

 ▶

2017/11/24(금) -수능(修能)지옥을 탈출하려면- (3495)

김동길

2017.11.24

1915

3051

2017/11/23(목) -아프리카에 일어난 정변- (3494)

김동길

2017.11.23

1911

3050

2017/11/22(수) -사실을 바꿀 수는 없다- (3493)

김동길

2017.11.22

2072

3049

2017/11/21(화) -오늘 하루 내가 대통령이라면- (3492)

김동길

2017.11.21

216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