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1(화) -오늘 하루 내가 대통령이라면- (3492)

 

1992년의 5월 이 나라의 정계가 순조로웠다면 나는 틀림없이 대한민국에 새로 출범했던 통일국민당의 대통령 후보가 되었을 것입니다. 그 꿈은 여러 가지 사정 때문에 수포로 돌아가고 지난 25년 동안 나는 그런 허망한 꿈을 단 하루도 가져본 적이 없고 아마 앞으로도 없을 것입니다.

그런 내가 왜 새벽에 일어나 “내가 대통령이라면”이라는 제목을 걸고 부질없이 이런 글을 쓰고 있는가? 우리나라의 정치적 현실이 하도 안쓰럽게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내 눈에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오늘’은 생각하지 않고 ‘어제’만 파고 헤치고 까고 뒤집는 것 같이 보이기 때문에 이런 주제를 내걸게 되었습니다.

역사를 가르치는 대학 교수로 오래 살았기 때문에 나의 주된 관심은 ‘현재’보다도 ‘과거’에 있다고 하겠습니다. 그런 내가 감히 오늘 아침 이런 글을 쓰게 되었는가 하면 오늘을 바라보는 내 마음이 하도 답답하기 때문입니다. 내가 대통령이라면 이렇게 하겠다는 말이 오늘의 대통령에게 누를 끼치는 일은 없으리라고 믿습니다.

“적폐를 청산한다는 미명 하에 오늘은 또 누구를 잡으려는 것인가?”라는 이유 있는 질문이 많은 한국인들의 마음을 대통령에게서 멀어지게 하고 있습니다. “전두환도 또 걸렸다는데? 광주 참사 때문에!” “이번엔 이명박 차례란다. 10여 명 대통령들 중에서 제일 많이 먹은 건 이명박이래” “과거 정권에서 한 자리 했던 사람들은 요새 다 불안하겠어”

그것이 ‘적폐 청산’이라면 나도 할 말은 없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새로운 적폐의 시발점이 된다면 대통령도 변명의 여지는 없을 겁니다. 직전 대통령 - 청와대에서 감옥으로 직행한 것이나 다름없는 그 여성 대통령의 정치적 탈선과 비행을 나만큼 통렬하게 비판한 늙은이는 아마 대한민국 일반 시민 중에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의 ‘비행’을 넘어 ‘만행’이 그가 작년 10월 25일 발표한 담화문에서 언급한 ‘비선’에 있었던 것이지 정치 자금 마련을 위해 삼성의 총수를 불러들인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최순실에게 놀아난 (그 관계를 자세히는 모르지만) ‘선거의 여왕’을 죄 없는 삼성의 실질적 총수와 함께 묶어 재판을 강행하는 것은 도리어 어긋난 일이라고 나는 생각합니다.

내가 대통령이라면 이 두 사람을 당장 특별사면 하겠습니다. 아무것도 모르고 최순실 말만 듣고 정치 아닌 정치를 하던 대통령과 그 대통령의 부탁을 받고 어쩔 수 없이 투자한 기업인을 풀어주면 대한민국이 한결 밝고 포근한 나라가 될 것입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059

2017/12/01(금) -어느 정치 지망생의 “사실무근”?- (3502)

김동길

2017.12.01

1968

3058

2017/11/30(목) -당원 없는 정당들- (3501)

김동길

2017.11.30

1807

3057

2017/11/29(수) -과거와 현재 사이에- (3500)

김동길

2017.11.29

1951

3056

2017/11/28(화)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었으면- (3499)

김동길

2017.11.28

1984

3055

2017/11/27(월) -강호사시가(江湖四時歌)라 함은- (3498)

김동길

2017.11.27

2410

3054

2017/11/26(일) -말이 있는 까닭은- (3497)

김동길

2017.11.26

1719

3053

2017/11/25(토) -좋은 책이 나왔는데- (3496)

김동길

2017.11.25

2031

3052

2017/11/24(금) -수능(修能)지옥을 탈출하려면- (3495)

김동길

2017.11.24

1914

3051

2017/11/23(목) -아프리카에 일어난 정변- (3494)

김동길

2017.11.23

1910

3050

2017/11/22(수) -사실을 바꿀 수는 없다- (3493)

김동길

2017.11.22

2067

 ▶

2017/11/21(화) -오늘 하루 내가 대통령이라면- (3492)

김동길

2017.11.21

2159

3048

2017/11/20(월) -하늘도 우리를 버리셨나요?- (3491)

김동길

2017.11.20

2011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