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6(월)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3477)

 

지난 10월 31일이 마틴 루터가 종교 개혁의 봉화를 올린 지 꼭 50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이 날 수도승이자 신학 박사인 마틴 루터는 Saxony 지방에 교황의 사제인 Johann Tetzel이 와서 면죄부(Indulgence)를 판매하는 사실에 격분하여 Wittenberg 성의 교회 대문에 ‘95개조’를 써 붙이면서 “누구와도 토론하기를 바란다”고 하였는데 이 항의문이 1천 년을 버텨온 천주교의 기초를 흔든 셈이고 그 날이 종교개혁 기념일이 된 것입니다.

미국 루터교회에서 시무하는 홍영환 목사가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여 ‘설교집’을 발간하면서 그 표지에 루터의 초상화와 함께 루터 신학의 핵심인 네 마디를 밝혀 두었습니다. “오직 성서로만, 오직 은혜로만, 오직 믿음으로만, 오직 그리스도로만”

성서의 주제는 그리스도이고, 은혜는 그리스도께서만 베푸시는 것이고 믿음도 그리스도를 위한 것이기 때문에 “오직 그리스도만으로”라는 한 마디면 족하다고 나는 생각합니다. 사도 바울은 “의인은 오직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고 로마서에서 선언하였고 그 한 마디가 루터에게 커다란 확신을 주었다는 말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홍 목사가 신학생이던 시절부터 그를 아는 나로서는 홍 목사의 설교집을 대하는 감회가 남다른 것도 사실입니다. 그리고 그의 딸 데보라가 발탁되어 서울에 돌아와 외무부에 근무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더욱 흐뭇합니다. 그 사실에도 루터가 강조한 ‘은혜’가 넘치고 있다고 나는 느꼈습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209

2018/04/30(월) 10년의 세월이 가고 (3652)

김동길

2018.04.30

26468

3208

2018/04/29(일) 남북은 어데로 가나? (3651)

김동길

2018.04.29

2638

3207

2018/04/28(토) 같은 낱말이지만 (3650)

김동길

2018.04.28

2342

3206

2018/04/27(금) 사과가 바나나가 될 수 없다 (3649)

김동길

2018.04.27

2583

3205

2018/04/26(목) 어쩔 수 없는 일을 (3648)

김동길

2018.04.26

2003

3204

2018/04/25(수) 감상주의로는 안 된다 (3647)

김동길

2018.04.25

1997

3203

2018/04/24(화) 꽃보다 아름다운 것도 있다 (3646)

김동길

2018.04.24

1807

3202

2018/04/23(월) 급격하게 변하는 세상 (3645)

김동길

2018.04.23

1994

3201

2018/04/22(일) 세상이 냉랭한 까닭 (3644)

김동길

2018.04.22

1916

3200

2018/04/21(토) 그런 날들도 있었는데 (3643)

김동길

2018.04.21

1772

3199

2018/04/20(금) 낙환들 꽃이 아니랴 (3642)

김동길

2018.04.20

1936

3198

2018/04/19(목) 4.19가 어제만 같은데 (3641)

김동길

2018.04.19

220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