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5(일) -우리말을 사랑한다- (3476)

 

말하기 좋다하여 남의 말 말을 것이
남의 말 내 하면 남도 내 말 하는 것이
말로써 말이 많으니 말 말을까 하노라

나는 어려서 일본 총독부의 문교정책에 따라 교육을 받았기 때문에 일본말이 아름답다는 주입식 교육을 받고 자라는 가운데, 마쯔오 바쇼(松尾芭蕉)라는 방랑시인의 ‘하이꾸’(俳句)가 최고라는 말만 듣고 그 시절을 보냈습니다. 일제 때였지만 우리나라에도 ‘시조놀이’가 있어 시조 백 수를 다 암송했지만 뜻은 전혀 모르고 읊기만 하였습니다. 해방이 되고 나서 다시 배우는 가운데 그 뜻을 헤아리게 되었습니다.

8‧15 뒤에는 한문이나 국문을 공부하라고 일러주는 선배나 스승이 없어서 영문학을 전공하게 되었습니다. 유학을 당나라나 왜국으로 가지 않고 미국으로 갔던 것도 그 시대의 생각이 그러했기 때문입니다.

‘말하기 좋다하여’로 시작되는 이 시조는 작자가 누군지 모르지만 우리말 구사의 천재라는 느낌이 듭니다. 그리고 우리말이 영어나 일어보다는 아름답고 재치 있는 언어라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언어의 구사가 음악적일 뿐 아니라 이 짧은 글에 담긴 도덕적 교훈이 또한 엄청납니다. 영어에 숙달한 한국인이 우리 시조 100수를 영어로 능숙하게 옮겨주면 그 책은 능히 영어권의 독자들을 감동시킬 겁니다. 시의 번역은 새로운 창작이라는 말도 있지만 결코 불가능한 꿈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내가 노년에 무척 즐기는 시조 한 수는 목은 이색이 어지러운 고려 말의 세태를 바라보면서 읊은 바로 이 시조입니다.

백설이 잦아진 골에 구름이 머흐레라
반가운 매화는 어나 곳에 피었는고
석양에 홀로 서서 갈 곳 몰라 하노라

이색은 90이 다 된 이 한국 노인이 오늘의 심정을 어쩌면 그리도 절묘하게 묘사했을까 감탄하여 마지않습니다. 나보다 꼭 600년 전인 1328년에 태어난 대표적인 고려조의 선비 이색이여! 한국말을 쓰는 한국인으로 태어난 사실을 나는 매우 자랑스럽게 여깁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051

2017/11/22(수) -사실을 바꿀 수는 없다- (3493)

김동길

2017.11.22

713

3050

2017/11/21(화) -오늘 하루 내가 대통령이라면- (3492)

김동길

2017.11.21

1207

3049

2017/11/20(월) -하늘도 우리를 버리셨나요?- (3491)

김동길

2017.11.20

1285

3048

2017/11/19(일) -세상이 너무 혼란해요- (3490)

김동길

2017.11.19

1510

3047

2017/11/18(토) -나는 알고 있다- (3489)

김동길

2017.11.18

1797

3046

2017/11/17(금) -가장 무서운 것은- (3488)

김동길

2017.11.17

1979

3045

2017/11/16(목) -되도록 짧게, 되도록 쉽게- (3487)

김동길

2017.11.16

1612

3044

2017/11/15(수) -조금은 병든 사회- (3486)

김동길

2017.11.15

1776

3043

2017/11/14(화) -때를 놓치지 말아야- (3485)

김동길

2017.11.14

1739

3042

2017/11/13(월) -산다는 것이 무엇인지- (3484)

김동길

2017.11.13

1685

3041

2017/11/12(일) -세월도 가고 우리도 가는 것- (3483)

김동길

2017.11.12

1909

3040

2017/11/11(토) -‘영원 평화’와 한반도- (3482)

김동길

2017.11.11

152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