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03(화) -실패한 인생이긴 하지만- (3443)

 

나이가 90이 되기까지 사는 사람도 많지는 않습니다. 아직도 한국인의 평균 수명은 80밖에 되지 않는데 극소수의 사람들이 90세까지 또는 100세까지 살 수 있는 건강을 타고나는 겁니다. 부모님을 포함해서 나의 조상들 중에는 80을 넘은 분이 안 계신 걸로 알고 있습니다. 물론 90을 넘긴 사람은 한 분도 안 계셨습니다.

나의 스승이시던 백낙준 박사와 함석헌 선생께서도 90이 넘도록 살지는 못하셨습니다. 조상들보다도 스승들보다도 더 오래 내가 살고 있다는 사실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어제가 내 생일이어서 우리 집 마당에 천막을 치고 그 천막 밑에서 300명이 넘는 손님들이 빈대떡과 냉면으로 서로 담소하며 즐거운 한 때를 보냈습니다. 아무런 관직도 없는 한 노인의 생일잔치에 300명이나 모인다는 것은 내가 생각하기에도 놀라운 일입니다. 하객들 중에는 교수나 장관을 지낸 사람들도 있고 별을 몇 개씩 달고 군무에 종사한 이들도 있고 사업으로 이름을 떨친 이들도 있지만 찾아온 사람들이 모두 정직하고 선량하다는 사실 또한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아무런 큰일도 해보지 못하고 이렇게 늙었습니다. 그러나 그 많은 하객들의 틈에서 담소를 나누면서 나의 90년 인생이 허무한 것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와 가까운 이들은 크게 사회적으로 성공은 못하였어도 양심 하나를 지키고 열심히 살아온 사람들인 것만은 확실합니다.

내가 얼마나 더 이 땅 위에 살아 있을 것인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미국의 문인 Howells의 말대로 “영원과 나는 하나이다”(Eternity and I are one)라고 믿는 나의 노년이 그렇게 비참하지만은 않습니다. 그래서 90 생일을 맞은 내가 가까운 주변 사람들에게 “죽음을 두려워하지 말라”라고 격려할 자신이 생기는 겁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209

2018/04/30(월) 10년의 세월이 가고 (3652)

김동길

2018.04.30

27954

3208

2018/04/29(일) 남북은 어데로 가나? (3651)

김동길

2018.04.29

2669

3207

2018/04/28(토) 같은 낱말이지만 (3650)

김동길

2018.04.28

2354

3206

2018/04/27(금) 사과가 바나나가 될 수 없다 (3649)

김동길

2018.04.27

2595

3205

2018/04/26(목) 어쩔 수 없는 일을 (3648)

김동길

2018.04.26

2014

3204

2018/04/25(수) 감상주의로는 안 된다 (3647)

김동길

2018.04.25

2009

3203

2018/04/24(화) 꽃보다 아름다운 것도 있다 (3646)

김동길

2018.04.24

1826

3202

2018/04/23(월) 급격하게 변하는 세상 (3645)

김동길

2018.04.23

2009

3201

2018/04/22(일) 세상이 냉랭한 까닭 (3644)

김동길

2018.04.22

1934

3200

2018/04/21(토) 그런 날들도 있었는데 (3643)

김동길

2018.04.21

1782

3199

2018/04/20(금) 낙환들 꽃이 아니랴 (3642)

김동길

2018.04.20

1942

3198

2018/04/19(목) 4.19가 어제만 같은데 (3641)

김동길

2018.04.19

220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