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03(화) -실패한 인생이긴 하지만- (3443)

 

나이가 90이 되기까지 사는 사람도 많지는 않습니다. 아직도 한국인의 평균 수명은 80밖에 되지 않는데 극소수의 사람들이 90세까지 또는 100세까지 살 수 있는 건강을 타고나는 겁니다. 부모님을 포함해서 나의 조상들 중에는 80을 넘은 분이 안 계신 걸로 알고 있습니다. 물론 90을 넘긴 사람은 한 분도 안 계셨습니다.

나의 스승이시던 백낙준 박사와 함석헌 선생께서도 90이 넘도록 살지는 못하셨습니다. 조상들보다도 스승들보다도 더 오래 내가 살고 있다는 사실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어제가 내 생일이어서 우리 집 마당에 천막을 치고 그 천막 밑에서 300명이 넘는 손님들이 빈대떡과 냉면으로 서로 담소하며 즐거운 한 때를 보냈습니다. 아무런 관직도 없는 한 노인의 생일잔치에 300명이나 모인다는 것은 내가 생각하기에도 놀라운 일입니다. 하객들 중에는 교수나 장관을 지낸 사람들도 있고 별을 몇 개씩 달고 군무에 종사한 이들도 있고 사업으로 이름을 떨친 이들도 있지만 찾아온 사람들이 모두 정직하고 선량하다는 사실 또한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아무런 큰일도 해보지 못하고 이렇게 늙었습니다. 그러나 그 많은 하객들의 틈에서 담소를 나누면서 나의 90년 인생이 허무한 것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와 가까운 이들은 크게 사회적으로 성공은 못하였어도 양심 하나를 지키고 열심히 살아온 사람들인 것만은 확실합니다.

내가 얼마나 더 이 땅 위에 살아 있을 것인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미국의 문인 Howells의 말대로 “영원과 나는 하나이다”(Eternity and I are one)라고 믿는 나의 노년이 그렇게 비참하지만은 않습니다. 그래서 90 생일을 맞은 내가 가까운 주변 사람들에게 “죽음을 두려워하지 말라”라고 격려할 자신이 생기는 겁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078

2017/12/19(화) -“개천에서 용이 난다”고?- (3520)

김동길

2017.12.19

228

3077

2017/12/18/월 -태어나는 그 시간부터- (3519)

김동길

2017.12.18

1253

3076

2017/12/17(일) -순한 동물이 살아남는다- (3518)

김동길

2017.12.17

1456

3075

2017/12/16(토) -소리를 듣지 못하면서도 지휘를!- (3517)

김동길

2017.12.16

2094

3074

2017/12/15(금) -세상을 바꿀 수 있나?- (3516)

김동길

2017.12.15

2291

3073

2017/12/14(목) -아무리 생각해도- (3515)

김동길

2017.12.14

1828

3072

2017/12/13(수) -가도 가도 끝없는- (3514)

김동길

2017.12.13

1546

3071

2017/12/12(화) -예루살렘아, 예루살렘아!- (3513)

김동길

2017.12.12

1806

3070

2017/12/11(월) -이 작은 신약 성서 한 권- (3512)

김동길

2017.12.11

1628

3069

2017/12/10(일) -민주주의에도 종말이 있나?- (3511)

김동길

2017.12.10

1949

3068

2017/12/09(토) -언론의 자유가 가능한가?- (3510)

김동길

2017.12.09

1569

3067

2017/12/08(금) -잊을 수 없는 날 12월 8일- (3509)

김동길

2017.12.08

2072

[이전] 1[2][3][4][5] [다음]